상단으로 이동하기

‘구글은 펜타곤 AI 프로젝트 지원 중단하라’ 직원들 CEO에게 탄원서 Posted Apr 5, 2018 9:35:35 A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구글은 전쟁과 연관된 사업을 해서는 안 된다. 펜타곤의 프로젝트 메이븐(Project Maven)에서 물러나고 전쟁 기술을 만들지 않겠다는 정책을 발표하라.’

구글 직원 3,100명이 이와 같은 문구로 시작하는 탄원서에 서명하고 순다 피차이 구글 CEO에게 전달했다고 뉴욕 타임스가 4일(현지시각) 전했다.

지난해 5월 펜타곤(미 국방부)는 기계 학습 인공지능을 이용해 방대한 영상 자료를 분석하고 무인 항공기의 타켓 식별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젝트 메이븐을 발표했다. 펜타곤은 여기에 구글의 오픈 소스 기계학습 인공지능 알고리즘 텐서플로우(TensorFlow)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고 구글은 이에 응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일부 직원이 탄원서를 제출한 것이다.

탄원서 내용은 구글이 프로젝트 메이븐에서 ‘비 공격적(non-offensive)’ 부문에 관여하고 있다고 해도 이것은 구글 이미지를 심각하게 훼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과 같은 다른 회사가 참여하고 있다고 해서 구글도 괜찮다고 해서는 안 된다며 ‘악마가 되지 말자(Don't Be Evil)’라는 구글의 모토를 지킬 것을 촉구했다.

구글은 탄원서에 대한 성명서에서 ‘프로젝트 메이븐은 잘 알려진 국방부 프로젝트이며 구글은 한 부분에 참여하고 있지만 비 공격적 목적으로 범위가 한정되어 있다. 모든 구글 클라우드 고객이 사용할 수 있는 오픈 소프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다. 이 기술은 생명을 구하고 분석가들이 매우 지루한 작업을 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기계 학습 인공지능 무기에 대한 문제 제기와 우려는 자연스러운 것이다. 우리는 기계 학습 인공지능 기술 개발과 사용이라는 중요한 주제에 대해 포괄적인 토론을 펼치고 외부 전문가와도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